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타이틀롤 이혜리+‘보통 사람 이야기’로 승부 건 ‘청일전자 미쓰리’
배우 김상경(왼쪽부터), 엄현경, 이혜리, 차서원이 18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2019.9.18
배우 김상경(왼쪽부터), 엄현경, 이혜리, 차서원이 18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2019.9.18ⓒ뉴스1

tvN 수목극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가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출연자인 배우 이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과 연출을 맡은 한동화 감독이 참석해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진행은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어느 날 사장이 사라지고, 말단 직원이던 이선심(이혜리 분)이 대표이사가 된다. 이선심의 성장기, 멘토 역할을 자신도 모르게 하게 되는 유진욱 부장(김상경 분)의 이야기가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한동화 감독은 ‘38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를 연출한 이력이 있다. 그는 장르물 아닌 휴먼 코미디 연출을 맡은 이유로 “사람 냄새 나는 드라마”라고 밝혔다. 극본을 쓴 박정화 작가는 “회사의 위기, 인생의 위기를 동시에 겪는 사람들이 서로 부대끼고 이해하고 의지하며 하루하루 버티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배우 이혜리(왼쪽)가 18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신의 털털함을 폭로(?)한 김상경을 바라보고 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2019.9.18
배우 이혜리(왼쪽)가 18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신의 털털함을 폭로(?)한 김상경을 바라보고 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2019.9.18ⓒ뉴스1

감독은 현장에서 “공단을 배경으로 했다. 생소한 배경이라 볼 맛이 날 것이다”, “극히 평범한 서민의 이야기라 더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주변의 이웃들, 우리 이야기, 힘든 상황이 닥쳐왔을 때 서로 돕고 사는 희망, 그리고 버티는 것의 아름다움을 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서민 이야기’, ‘우리 이야기’, ‘친숙한 이야기’ 등 드라마의 서사가 보통 사람의 일상과 애환을 녹였다는 이야기가 이어졌다.

김상경은 “이 세상의 모든 부장님들께 바친다”라며 “내 나이 또래 사회생활 하는 분들이 위안을 받았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드라마 시청률이 늘 부진하지만, ‘인간극장’ 같은 프로그램은 꾸준히 10% 이상 나온다. 대중이 자기 이야기에 관심이 늘어난 것”이라고 분석하며 “그래서 우리 드라마 꼭 필요한 드라마가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이혜리는 “내 친구들 이야기 같다는 시선으로 연기에 돌입했다”라며 “친구들, 스태프 중 사회 초년생을 보며 이선심을 만들어갔다”라고 말했다.

매일같이 출근하는 이들에 대한 ‘존경심 고백’도 이어졌다.

이혜리는 “마주치고 싶지 않은 사람과 매일 마주치는 것의 괴로움을 알게 됐다. 또래 직장인 친구들 존경스럽다”라고 말했다. 김상경은 “우연히 대본을 친구 집에 놓고 왔는데, 친구 와이프가 보고 많이 울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엄현경은 “배역을 연기하며 승진에 큰 노고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배우 엄현경, 이혜리(오른쪽)가 18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2019.9.18
배우 엄현경, 이혜리(오른쪽)가 18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2019.9.18ⓒ뉴스1

주연 이혜리가 타이틀 롤을 맡았다. 그 자신도 이번 연기가 ‘도전’이라며 부담감을 감추려 하지 않았다. 이혜리는 이번 작품에 임하는 각오로 ‘내 친구들 이야기 같다’는 말을 꺼냈다. 그간 자신의 연기는 ‘나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전제에서 시작했다고 한다. 그는 “또래 친구들, 스태프들 보며 캐릭터를 만들어 갔던 것 같다”라고 규정했다. 김상경은 그런 이혜리를 보며 “(이선심은) 혜리가 아주 적격인 인물이다”라고 거들었다.

이어 “이혜리에게 이런 모습도 있었구나 하고 느끼시게 될 것이다. ‘온전히 선심이가 됐다’는 말을 듣고 싶어 연구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또 “순수하다기보다는 좀 약하고 무서워하는 게 많은 인물이다. 마냥 순수하고 해맑기만 하진 않다”라고 자신의 인물 분석에 관해서도 밝혔다.

위기의 중소기업에서 어느 날 갑자기 대표이사가 된 이선심, 그를 돕는 유진욱의 이야기를 담은 ‘청일전자 미쓰리’의 첫 회는 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