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염안섭, 홍석천의 ‘가짜뉴스’ 지목에 반론 “어디가 가짜뉴스냐”
염안섭 수동연세요양병원장
염안섭 수동연세요양병원장ⓒ염안섭

방송인 홍석천이 ‘가짜뉴스’라고 지목한 유튜브 방송의 출연자가 입장을 표명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 ‘레인보우 리턴즈’의 출연자인 염안섭 씨는 16일 ‘홍석천 씨에게 드리는 공개서한’이라는 글로 반론 보도를 요청해 왔다.

염 씨는 “저는 의학박사이며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말기임종 환자를 돌보던 호스피스의사였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되어 에이즈 문제를 증언한 전문가이기도 하다. 현재는 수동연세요양병원 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의사로써 에이즈환자를 7만회 이상 진료하던 중 주된 감염 경로가 동성애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 명이라도 불행한 결말에서 벗어나게 해야겠다는 소신으로 레리를 시작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염 씨는 홍석천이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 “어떤 내용이 가짜뉴스인지 전혀 밝히고 있지 않다”라며 “(홍석천의) 주장을 담은 기사들도 그렇다. 신 메카시 광풍을 보는 것 같다”라고 규정했다.

염 씨는 “가짜뉴스라는 마녀사냥을 시작한 홍석천 씨가 나서라”며 “9월 21일까지 어떤 내용이 가짜뉴스인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홍석천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해당 채널의 ‘20회 레리가 말하는 홍석천’ 영상을 캡처해 게재하고 “요즘 별의별 유튜브들이 많다지만 이런 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 하나”라고 시작되는 글을 썼다. 홍 씨는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 짜깁기해서 틀린 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작가도 있을 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 한 통, 디엠 한 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더럽겠다는 말 이해된다.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라고 심경을 전했다.

해당 영상은 염안섭 수동연세요양병원장, 김수진 옳은가치시민연합 대표, 학부모로 소개된 나혜정씨 등이 출연해 동성애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담았다.

홍석천, 유튜브 가짜뉴스에 분노 “명예훼손 고소해야 하나”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