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달샤벳 세리 “스폰서・마약 권유한 아이돌 멤버 있다, 지금은 잡혀가”
세리 유튜브 채널 '세리데이' 영상 캡처
세리 유튜브 채널 '세리데이' 영상 캡처ⓒ유튜브

걸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연예계의 스폰서 및 마약 문제를 폭로했다.

지난달 30일 세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 - 연예인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세리는 스폰서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회사마다 다르다. 대표님이 제안하는 회사도 있고 개인적으로 연락 오는 친구들도 있다”라며 “다행히 우리 그룹은 한 번도 대표님이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 없다”라고 밝혔다.

또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로 개인적 스폰 제의를 받아본 적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스폰서 제의를 거절하면 배역을 안 주거나 데뷔를 안 시켜주겠다고 협박하는 등 나쁜 제안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세리는 연예계 마약 논란도 언급했다. 그는 “한 그룹 멤버가 약통을 들고 왔다. 안에는 비타민 같은 게 들어 있었는데 ‘이걸 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라며 나에게 권유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몇 명씩 많이 앉아있는 자리에서 아무렇지 않게 줬다. 전혀 심각한 상황이 아니었다”라며 “원래 남이 주는 걸 잘 안 먹어서 받지 않았지만, 이후 그 그룹 멤버의 마약 관련 기사가 떠서 너무 놀랐다. 그 사람 지금은 잡혀갔다”라고 밝혔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