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위안부는 매춘’ 교수 망언에 연세대 학생들 “가능한 모든 대응 나선다”
2017년 10월 31일, 류석춘 당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2017년 10월 31일, 류석춘 당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연세대 총학생회가 류석춘 교수의 망언 피해 사례를 수집해 “가능한 모든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21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류석춘 교수 발전사회학 수업 중 발생한 발언 피해 사례 수합’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총학생회는 “류 교수의 수업 중 발언들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언론에 노출된 문제 발언을 포함해 추가적인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수업 중 “(위안부는)매춘의 일종이다.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매춘이 도덕적으로 잘못됐지만, 일본 정부에게만 책임을 지라고 하는 것은 잘못됐다”며 “지금도 많은 국가가 매춘을 용인하고 있다. 네덜란드는 공개적으로 홍등가가 있는데 정부는 방치한다. 우리 정부나 미국 정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현재의 매춘과 과거 일제 강점기 발생한 위안부 강제 동원을 동일시 한 것이다. 학생들이 ‘위안부 피해 여성들이 강제 연행된 것이라고 증언하고 있다’고 반박하자 류 교수는 “지금 매춘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한 것인가. 살기 어려운 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는 류 교수의 망언을 규탄하는 성명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은 뒤늦게 짧은 비판 성명을 내놨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류 교수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배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는 사회학과 학생회,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논의를 통해 오는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류 교수의 망언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