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준표 “나경원, 아들의 이중국적 여부만 밝히면 논쟁 끝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아들 원정출산 의혹'에 휘말린 것과 관련해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라며 나 원내대표에게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서 "서울에서 출생했다고 말로만 하는 것 보다 이에 대한 해법은 의외로 간단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여권의 공격이 마치 2011.10. 서울시장 보선 때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시킨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때는 명확한 해명 없이 논쟁만으로 큰 상처를 입고 우리가 서울시장 보선에서 참패했지만 이번 논쟁은 검찰에 고발까지 됐고 조국(법무부 장관)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형평상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건이 됐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핵심은 다른 사항도 있지만 원정출산 여부"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다"라며 "(이를) 분명히 천명하시고 여권의 '조국 물타기'에서 본인 및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를 하시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들은 조작된 자료라도 가지고 때를 기다리고 있다"라며 "한방에 역전시키라"라고 당부했다.

또한 홍 전 대표는 추가 글을 통해 "한국의 특권층들은 아직도 원정출산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이것이 부모가 자녀에게 주는 최상의 선물이라고 그들은 말해왔다"라며 "차라리 깨끗하게 이민 가서 살면 되는데 한국에 살면서 불법 병역 면탈이나 하는 한국 특권층들의 더러운 민낯이 바로 원정출산"이라고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2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21ⓒ김철수 기자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대회'에서 "(여권이 조 장관을) 감싸다 못해 물타기를 하고 있다. 저 보고 원정 출산했다고 한다"라며 "저는 부산에 살면서 애기를 낳을 때 서울에 와서 낳았다. 가짜 물타기다"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딸과 아들, 조국 딸과 아들, 저의 딸과 아들, 황교안 대표의 딸과 아들 다 특검하자"라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월간조선과 인터뷰에서도 아들의 국적과 관련해 "한국 국적이 맞고 원정출산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이걸 해명한다고 밝히면 또 다른 것으로 공격할 텐데 어디까지 공개해야 하나. 대응을 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