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위안부는 매춘’ 교수 망언 편드는 보수학계의 성명 “수업권 보호하라”
2017년 10월 31일, 당시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2017년 10월 31일, 당시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수구‧보수 역사학자들의 모임으로 알려진 ‘한국근현대사연구회’가 운영위원 명의로 성명을 내고 수업중 ‘위안부는 매춘’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연세대학교 류석춘 교수의 수업권을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연구회는 22일 ‘류석춘 교수의 강의 도중 위안부, 매춘부 발언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류 교수의 주장을 옹호했다.

연구회는 “우리는 류석춘 교수의 강의 도중 위안부, 매춘부 발언에 오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류 교수는 분명 일정한 학문적 합의가 있는, 역사적 진실을 설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구회는 류 교수의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한 학계와 시민사회, 정치권의 비판을 “일부 학생과 언론과 정치권의 관점은 반일 종족주의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한 샤머니즘의 관점에 다름이 아니다”라고 폄훼했다.

연구회는 나아가 류 교수의 망언을 ‘학문의 자유’로 포장하고 “류 교수가 폭악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연구회는 “대학은 모름지기 사회와 다르다”며 “대학은 그런 정체의 굴레를 거부한다. 그렇기에 대학 강의실에서는 진리와 진실에 마주하기 위해 여하한 주제의 발언도 자유로이 개진, 설파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회는 “오늘날 대한민국 사회와 대학은 그 숭고한 존재의의를 사장시켜놓고, 전체주의 사회가 대학을 공포스럽게 지배하는 풍토와 유사한 방향으로 변태 존립하고 있다”면서 “류석춘 교수가 이런 폭악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연구회는 △ 류석춘 교수의 수업권 보호, △ 언론과 정치권의 류석춘 교수에 대한 탄압 중단 △ 의식 있는 자유우파 시민들과 단체의 류 교수 옹호 대열 동참을 요구했다.

반면, 류 교수의 망언을 규탄하는 여론은 전방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류 교수의 망언을 규탄하는 성명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까지도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류 교수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배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는 오는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류 교수의 망언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다음은 ‘한국근현대사연구회’ 운영위원 명의의 성명 전문.

[성명서] 류석춘 교수의 강의 도중 위안부, 매춘부 발언에 대한 우리의 입장

우리는 류석춘 교수의 강의 도중 위안부, 매춘부 발언에 오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류 교수는 분명 일정한 학문적 합의가 있는, 역사적 진실을 설파한 것이다.

류석춘 교수의 강의내용을 문제시 하는 일부 학생과 언론과 정치권의 관점은 반일 종족주의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한 샤머니즘의 관점에 다름이 아니다.

대학은 모름지기 사회와 다르다. 일정한 이념과 역사 정체성을 유지한 채, 사회는 지속한다. 하지만 대학은 그런 정체의 굴레를 거부한다. 그렇기에 대학 강의실에서는 진리와 진실에 마주하기 위해 여하한 주제의 발언도 자유로이 개진, 설파될 수 있어야 한다.

사회는 대학의 그러한 학풍을 보장하고, 그 대신 학문의 결과물을 선물로 받아 발전의 자양분으로 삼아야 한다. 근대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사회와 대학은 이런 위치에서 서로를 지켜주며 발전해왔다.

그러나 오늘날 대한민국 사회와 대학은 그 숭고한 존재의의를 사장시켜놓고, 전체주의 사회가 대학을 공포스럽게 지배하는 풍토와 유사한 방향으로 변태 존립하고 있다. 류석춘 교수가 이런 폭악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된다.

이에 한사련은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연세대학교는 류석춘교수의 수업권을 보호하라

1. 언론과 정치권은 반일종족주의와 진영논리에 입각한 류석춘교수에 대한 탄압을 당장 중단하라

1. 의식있는 자유우파 시민들과 단체들은 류석춘교수의 역사적 진실, 학문의 자유를 옹호하는 대열에 동참하라

2019.9.22
한국근현대사연구회 운영위원 일동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