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들 이중국적 여부 밝히라”는 홍준표에 나경원 “언급할 필요 없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김철수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같은 당 홍준표 전 대표가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여부만 분명히 밝히라'고 요청한 데 대해 "홍 전 대표의 말씀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필요성이 없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홍 전 대표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추가 질문에도 같은 답변만 반복한 채 더 이상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홍 전 대표는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가 '아들 원정출산 의혹'에 휘말린 것과 관련해 글을 남기고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라며 나 원내대표에게 적극적인 입장 표명을 주문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다"라며 "(이를) 분명히 천명하시고 여권의 '조국 물타기'에서 본인 및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를 하시기를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가 같은 날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집회에서 "저는 부산에 살면서 애기를 낳을 때 서울에 와서 낳았다. 가짜 물타기다"라며 '아들 원정출산' 의혹을 일축했음에도 불구하고, 홍 전 대표가 "서울에서 출생했다고 말로만 하는 것 보다 이에 대한 해법은 의외로 간단하다"라며 '아들 이중국적' 의혹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거듭 압박한 셈이다.

그러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전 대표의 글을 공유하며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엔 벅차다.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다"라며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과 싸우자"라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조국 하나 상대하는 동안 좀 기다려주시길...전 한 놈만 팹니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최지현,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