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연세대, 류석춘 교수 논란된 강의 중단..공식 조사 개시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정병혁 기자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지난 19일 자신이 맡은 전공 과목 강의에서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이란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되자, 학교 당국 측이 해당 과목 강의 중단 조치를 내렸다.

23일 연세대는 공식입장문을 내고 "소속 교수의 강의 중 발언으로 인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유감의 뜻을 표한다"면서 "향후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이 사안에 대해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성평등센터)는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강좌 운영 적절성 여부에 대해 공식 조사를 개시했다. 윤리인권위원회는 교무처에 조사활동 개시를 공식 통보했다.

연세대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윤리인권위는 사건 인지 단계에서 학생들로부터 관련 제보를 받고 있으며, 조사 종료 시점은 미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세대 교무처 측은 분리조치의 일환으로 해당 교과목 강의 중단 조치를 내리고, 류 교수 측에 이를 통보했다. 학교 측은 학생 수업권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한 후, 다음주 경 강의를 재개할 계획이다.

문제가 된 류 교수의 발언은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있었던 것이다.

21일 프레시안은 류 교수의 발언을 공개해 기사화 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강의에서 류 교수는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며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이냐'는 학생의 질문에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이어 류 교수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학생에게는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며 성희롱 소지가 있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적으로 논란이 벌어졌다.

21일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은 논평을 통해 류 교수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학교 측의 엄중한 조치를 촉구했다.

같은날 오후 자유한국당 측도 김성원 대표인 구두 논평을 통해 "류 교수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국민께 지탄받아 마땅하다. 즉시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 2017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22일 연세대 민주동문회와 총학생회 측은 공동성명을 내고 "이들은 “우리는 일제와 독재에 항거해온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진 모교에서 류 교수의 망언과 같은 부끄러운 일이 벌어진 데 대해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학자로서의 기초적 자질이 결여되어 있고 교육자로서 윤리의식이 기준 미달인 매국적 폴리페서 류석춘 교수를 즉각 파면하여, 연세대가 명예와 품위를 회복하고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류석춘 교수를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성희롱 등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류석춘 교수의 망언은 천인공노할 행위"라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 당시 강의를 들은 제자들에게 석고대죄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독선과 아집으로 본인 주장에 매몰돼 교만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임수정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