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연세대 출신 의원들, 총장에 “류석춘 교수직 박탈해달라” 공개 요구
서한
서한ⓒ국회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들이 강의 중 '위안부' 피해자들을 '매춘부'에 비유해 파문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교수직 박탈을 학교 총장에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등 14명의 의원들은 2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을 김용학 연세대 총장에게 전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김 총장에게 "최근 불거진 류석춘 교수의 망언 사태로 고민과 염려가 깊으시리라 생각된다"라며 "많은 항의를 받고 계실 것으로 짐작하나 저희도 도저히 침묵할 수 없는 중대한 일이라 이렇게 편지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류 교수를 즉각 모든 수업에서 배제하고 교수직을 박탈하는 징계조치를 취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위안부'를 매춘부에 빗대고 이에 반발하는 학생들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 볼래요?'라고 말하는 등 성적 모욕을 가한 자를 한시라도 연세 교정에 두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인권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도 없고 저열한 역사인식을 가진 자가 강단에 서서 후배들을 가르친다는 것은 저희 동문들에게 참을 수 없는 분노이자 치욕"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일제에 저항했던 윤동주, 독재에 목숨으로 맞섰던 이한열의 정신이 우리 안에 살아있다"라며 "이번에 연세 교정에서 벌어진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류 교수의 망언으로 동문들의 자긍심은 땅에 떨어지고 말았다"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를 즉각 모든 수업에서 배제해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학교가 정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교수직을 박탈해달라"라고 재차 요구했다.

서한에 이름을 올린 국회의원은 민주당 변재일, 윤후덕, 우원식, 이규희, 송영길, 유동수, 우상호, 조정식, 송옥주, 안호영, 박범계, 바른미래당 신용현, 민주평화당 황주홍,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다.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연세대 교수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류석춘 연세대 교수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