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기대”, 트럼프 대통령 “아직 결과 알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뉴욕 인터콘티넨탈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9.24.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뉴욕 인터콘티넨탈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9.24.ⓒ뉴시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아마도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9번째이자 지난 6월 서울 정상회담 후 약 석 달 만이다. 이번 회담은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7개월 가까이 교착상태를 보이던 북미협상이 조만간 재개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열리는 것이라 크게 주목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준 아주 세계사적인 장면이었다. 대통령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단력이 놀랍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또 문 대통령은 "대통령님과 함께 하는 동안 한미동맹은 아주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라며 "경제적인 면에서도 한미FTA 개정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많은 한국기업들이 미국 물자를 늘려나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욱더 든든하게 뒷받침할 것이라고 믿는다"라며 "그 밖에도 한미동맹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오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두 사람은 굉장히 오랫동안 우애를 유지하고 있고, 양국 간 관계에 있어서도 상당히 진전이 있었다"라며 "양국의 교역 협상에 있어서도 굉장히 많은 부분에서 진전을 보였고 완성시킨 상태로 진행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외에도 북한에 대해서도 이야기할까 한다"라며 "그다음에 한국이 저희 군사장비 구매에 있어 큰 고객이라서 그 부분 얘기도 나누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취재진의 제3차 북미정상회담 전망과 관련된 질문에 "그건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정상회담 상사를 원하지만 아직 결과를 알 수 없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북한과 관계가 좋다는 점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두 차례 아주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가졌다"라며 "(대북) 제재는 계속해서 지금 이행되고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북한에 억류된 인질들이 돌아오고 전쟁에서 쓰러진 영웅들의 유해가 미국으로 다시 돌아오고 있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상당히 오랫동안 북한이 핵실험을 전혀 하지 않았다. 만약 핵실험을 한다면 우리가 탐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래서 관계가 아주 좋다. 그 점에서 지켜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봐야 하지만 많은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라며 "앞으로 해나갈 방향을 찾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전에 대북 제재를 해제할 수도 있는 것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대해선 "아직까지 어떤 행동도 검토하지 않았다"라며 "합의를 볼 수도 있고 못 볼 수도 있다. 두고 봐야 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김정은과 관계가 아주 좋다"라며 "만약 제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지금 미국과 북한은 전쟁 상태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단거리 미사일을 북한이 발사했는데, 많은 국가들이 단거리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그 점도 문 대통령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특별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