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천막 농성 돌입한 서울대 노동자들 “인간다운 대우 받고자 투쟁 나선다”
24일 서울대학교 청소·경비, 기계·전기, 생활협동조합 노동자들은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2019.09.24
24일 서울대학교 청소·경비, 기계·전기, 생활협동조합 노동자들은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2019.09.24ⓒ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

서울대학교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처우개선과 차별철폐를 요구하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24일 서울대학교 청소·경비, 기계·전기, 생활협동조합 노동자들은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공동집회를 열었다. 이곳에는 서울대 노동자들을 비롯해 이들과 연대하는 학생 및 지역 단체 인사 등 450여 명이 모였다.

이날 13년 차 기계전기 기능사인 임민형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서울대 기계전기분회장은 학교 측의 노동자 무시와 탄압에 분노한다며 삭발을 하고 무기한 단식 농성을 선언했다. 임 분회장은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천막을 치고 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대에서 일하는 청소·경비·기계·전기·생협 노동자들은 투쟁결의문을 통해 "짤게는 수년, 길게는 수십 년 동안 근무해온 우리는, 3만 명이 넘는 인원이 상주하는 서울대를 매일같이 굴러가게 만드는 사람들"이라며 "청소하는 사람이 없고 전기와 냉난방이 끊어진다면 이 학교는 잠시도 굴러갈 수 없을 것"이라며 말했다.

노동자들은 "6일째 이어지고 있는 생협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식당, 카페 운영이 중단되고 많은 구성원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는 것만 보아도 우리의 노동이 얼마나 필수적인 것인가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런데 학교 당국은 학교의 일상을 유지하는 우리의 노동을 천대하며 정당한 대우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자들은 "지난해 3월 본부는 760여 명의 청소, 기계, 전기 노동자들을 직고용으로 전환했지만, 임금과 노동조건은 용역 시절만도 못한 처우를 강요하며, 수십 년의 용역 생활을 청산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얼마 전 302동 열악한 휴게실 안에서 돌아가신 청소 노동자의 죽음은 이를 가장 비극적으로 보여준 사례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서울대학교 일하던 60대 청소 노동자는 지난 8월 9일 서울대 공과대학 제2공학관(302동) 내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휴게실은 계단 밑에 지어진 1평짜리 간이공간으로, 폭염을 피할 에어컨도 설치되어 있지 않고, 창문도 하나 없었다.

24일 서울대학교 청소·경비, 기계·전기, 생활협동조합 노동자들은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2019.09.24
24일 서울대학교 청소·경비, 기계·전기, 생활협동조합 노동자들은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2019.09.24ⓒ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

서울대 기계·전기 노동자들은 ▲시중노임단가 수준의 임금 ▲명절휴가비 등 복리후생 차별 철폐 ▲ 노조 전임자에 대한 무급 탄압 중단 등을 요구했다.

서울대 청소·경비 노동자들은 ▲65세 이상 고령 노동자 퇴직 중단과 정년 연장 ▲최저임금보다 낮은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서울대 청소경비 노동의 정년은 65세다. 이후 3년까지 1년마다 계약 갱신을 해야 일할 수 있다. 노동자들은 청소 경비의 경우 고령친화 직종이기에 정부에서 70세까지 권장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내 부모님, 내 자녀, 내 남편이, 내 부인이 그런 대우를 받고 일한다고 생각해보세요. 노여워하지 마시고 이해해주세요."(파업 중인 생활협동조합 노동자의 말)

지난 19일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나선 식당·카페 노동자들도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기본급 3% 인상, 명절휴가비 지급, 10년 근무해도 임금 인상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 임금제도 개선, 휴게시설 및 근무 환경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동자들은 "참다못한 우리는 인간다운 대우를 받고자 이제 투쟁에 나선다"며 "무기한 파업에 나선 생협 노동자들과 청소, 경비, 기계, 전기 노동자들은 우리의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이곳 본관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서울대학교 총장과 생협 이사장을 맡고 있는 교육부총장을 비롯한 서울대 당국이 책임지고,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