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국, 압수수색 검사 통화에 “가장으로서 부탁할 수 있다고 생각”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26일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는 검사 팀장과 통화를 한 것과 관련해 "가장으로서 그 정도 부탁은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한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무소속 이용주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조 장관은 이번 주 월요일 검찰이 자택을 압수수색 시작할 무렵 압수수색하고 있는 검사 팀장에게 전화통화한 사실이 있냐'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문에 "있다"고 답해 파장이 일었다.

그는 압수수색 당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배우자가 해당 검사에게 전화를 바꿔주자 건강을 배려해달라는 당부를 짧게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 처가 바꿔준 것이라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며 "자기 전화를 담당 현장 수사관에게 넘겨준 것으로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돌이켜보니 물론 제 처가 전화를 걸어왔고 (건강) 상태가 매우 나빴지만, 그냥 끊었으면 좋았겠다고 후회한다"며 "그런데 그 상황은 119를 불러야 할 상황이어서 전 가장으로서 건강을 부탁했다.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