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조국-검사팀장 통화’ 공개한 주광덕에 “수사정보 불법유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간사 자료사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간사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의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던 검사 팀장과 전화통화를 한 사실을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미리 알고 질문을 한 것에 대해 "수사정보 불법유출"이라고 규탄했다.

민주당 송기헌 의원을 비롯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위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국회에선 조 장관 등이 출석한 가운데 대정부질문이 진행되고 있었는데,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회의장을 박차고 나가는 바람에 잠시 파행을 빚었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주광덕 의원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딸 성적표와 서울대 인턴 증명서, 컴퓨터 안에 있던 문서 내용 등 수사기관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을 여러 차례 공개했다"라며 "그리고 오늘은 압수수색 팀장과 장관이 통화했다고 이야기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압수수색 팀장과 통화를 했다는 내용은 조 장관과 수사팀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며 "조 장관과 부인이 (주 장관에게) 이야기했을 리 없는 마당에 수사팀 누군가가 야당 의원, 주 의원에게 이 사실 이야기 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송 의원은 "그동안 인사청문회 과정과 현재까지 상황을 지켜보면 수사팀에서 특정 야당 의원과 수사 상황을 긴밀하게 공유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라며 "전 수사 상황을 이렇게 일일이 야당 특정 의원에게 공유되는 데 대해 대단히 놀랍고 경악할 수밖에 없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지검장과 중앙검사장과 검찰총장은 수사팀 누가 특정 야당 의원과 사사건건 일일이 (수사 상황을) 공유하는지를 확인하고 거기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대정부질문이 끝난 뒤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주 의원의 '수사정보 불법유출' 의혹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공지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26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26ⓒ정의철 기자

관련기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