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낙연, 검찰·자유한국당 ‘내통’ 지적에 “합리적 의심”
이낙연 국무총리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약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약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30일 조국 법무부장관을 향한 수사와 관련, '검찰과 자유한국당이 내통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합리적 의심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일부 정치 검찰과 자유한국당이 수사기밀 내통을 넘어 부당거래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확증을 갖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수사기밀 거래가) 사실이라면 범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의) 수사 과정이 (언론에) 거의 실시간으로 생중계 되다시피 하는데 수사 내용이 공개되지 않고서야 어떻게 저렇게 될 수 있을까 궁금증을 갖고 있다"며 "저도 취재를 21년 했던 사람인데 아무리 취재 역량이 좋아도 저렇게 할 수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압수수색을 하는 곳에 미리 기자가 가 있다든지 등 몇 가지 의아스럽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검찰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도 필요한 조치가 있으리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검찰이 혐의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는 것은 옳은 일이지만 헌법과 법률 테두리를 잘 지켜야 한다"며 "공권력 집행은 기본적인 속성이 국민 기본권에 대한 제약이기 때문에 절제해야 한다. 그런 원칙을 충실히 지키고 있는지 검찰 스스로 성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