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패스트트랙 충돌’ 조사 받으러 간 황교안 “검찰은 내 목 치고 여기서 멈추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 국회에서 발생한 패스스트랙 과정의 여야 충돌과 관련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0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 국회에서 발생한 패스스트랙 과정의 여야 충돌과 관련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01ⓒ정의철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국회 패스트트랙 관련 여야 간 충돌 사건에 대한 조사를 받으러 서울 남부지검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2시, 황 대표는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검사 출신이자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이 당대표 비서실장으로 동행했다.

서울 남부지검에 따르면, 이날 황 대표는 검찰이 소환하지 않았는데 자진 출석했다. 황 대표는 국회법 위반 혐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남부지검 앞에 도착한 황 대표는 취재진 앞에서 그간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건에 대한 경찰과 검찰 수사에 불응해 온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투쟁은 문희상 국회의장, 민주당과 그 2중대 3중대의 불법적 패스트트랙 태우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에 의한 법안 상정은 불법이다. 불법에 평화적 방법으로 저항하는 것은 무죄다. 그렇기때문에 저희 자유한국당은 소환에 응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해당 사건에 대한 책임을 자신이 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대표인 저는 패스트트랙의 폭정에 맞서서 강력하게 투쟁할 것을 (당 소속 의원들과 당직자들에게) 격려했다. 이 문제에 관해 책임이 있다면, 당 대표인 저의 책임이다"라며, "검찰은 저의 목을 치십시오. 그리고 여기서 멈추십시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최근 해당 사건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출석 요구서를 받은 자당 소속 의원과 보좌진들을 단속하는 모습도 모였다. 그는 "당에 당부한다. 수사기관에 출두하지 마라. 여러분들은 당대표의 뜻에 따랐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상대로는 "경고한다. 야당탄압을 중단하라. 검찰 수사 방해하지 말고 조국 사태에 집중하라"며 규탄 발언을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 패스스트랙 과정의 여야 충돌과 관련해 출석하고 있다. 2019.10.0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 패스스트랙 과정의 여야 충돌과 관련해 출석하고 있다. 2019.10.01ⓒ정의철 기자

이날 황 대표는 특이하게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으러 출석하면서 검찰에 당부하는 말을 남겼다. 그는 "검찰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흔들리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수사에 힘쓰기를 바란다"며, "우리 검찰의 전통이 그런 거 아니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 출신으로 법무부장관을 지낸 바 있다.

황 대표는 이후 이어지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조국 수사와의 형평성 논란을 제기했는데 입장이 뭔가', '피고발인 신분인데 혐의는 어떻게 소명할 것이냐', '검찰이 소환하지도 않았는데 출석한 이유가 뭐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남부지검 청사 내로 들어갔다.

한편, 현재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한 고소고발로 검찰에 송치된 국회의원은 총 110명이다. 이중 자유한국당이 60명, 더불어민주당이 39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이다. 그외 문희상 국회의장도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라있다.

문 국회의장은 지난달 24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 관련 사건에 대한 서면 진술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그 외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의원들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반면 지금까지 자유한국당 의원이나 고위 당직자들은 한 명도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난달 27일 서울 남부지검은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의원 20명에 대해, 10월 1~4일 동안 출석하라는 요구서를 발송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