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콩 시위’서 14살, 경찰 쏜 총에 맞아...두 번째 십대 총상 발생
마스크를 쓴 홍콩 시위대
마스크를 쓴 홍콩 시위대ⓒ뉴시스

홍콩에서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한 14살 소년이 경찰에 쏜 총에 맞았다. 지난 1일에도 시위에 참가한 한 고등학생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중상을 입은 바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복면금지법 시행일인 5일을 3시간가량 앞둔 지난 4일 밤 9시 홍콩 위안랑 지역에서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했던 14살 소년이 허벅지에 실탄을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익명을 요청한 홍콩 경찰 관계자는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놨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영자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지’도 “넘어진 경찰관이 생명의 위협을 느껴 한 발을 발사했다”는 경찰 측의 입장을 전했다.

병원 당국은 세부 사항을 제공하진 않았지만, 14살 소년이 심각한 상태로 입원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홍콩에서는 지난 1일에도 ‘국경절 애도 시위’에 참가한 고등학생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중상을 입었다. 이 학생은 가슴에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