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광훈 목사가 밝힌 ‘10.3 광화문 집회’에서 걷은 헌금 액수
전광훈 목사가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文대통령 하야’ 범국민 투쟁대회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전광훈 목사가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文대통령 하야’ 범국민 투쟁대회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뉴스1

10.3 광화문광장 집회 도중 헌금을 걷어 논란이 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집회 당일 걷은 헌금 액수를 밝혔다.

10월 7일 조선일보가 공개한 전광훈 목사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전 목사는 10.3 광화문광장 보수집회 ‘헌금 논란’에 대해 “이런 집회를 한번 하려면 20억~40억이 든다”며 “그날 헌금으로 들어온 돈은 1억 7,000만 원이다. 행사 진행비의 10분의 1도 안됐다”고 밝혔다.

이어 “광화문 집회 전에 지방 도시에서 순회 집회를 열었을 때는 사람들이 내 호주머니에 돈을 막 넣어줬다.”며 “나라 상황이나 뻔뻔한 조국 사태에 국민이 열 받아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 목사는 10월 3일 광화문 집회 중 “할렐루야, 오늘 행사 중 가장 기쁜 시간이 돌아왔다”며 “헌금하는 시간입니다. 8월 15일 비가 많이 와서 내가 부도가 났어요. 다 주머니를 털어서 하나님의 영광과 갈음하여 주시옵소서”라고 말했다.

이날 집회 현장에는 흰색 헌금함을 들고 다니는 사람이 있었으며 헌금함에는 ‘본 헌금은 전광훈 목사님의 모든 사역을 위해 드려지며 헌금의 처분 권한을 전 목사님께 모두 위임한다’고 적혀 있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