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인터뷰] 러블리즈 케이 “‘퀸덤’ 화사의 오랜 팬, 직진애교 자부심 있다”
러블리즈 케이
러블리즈 케이ⓒ울림엔터테인먼트

“애교는 질 수 없어요. 회사에서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말리고 있는데… 제 맘대로 안 돼요. ‘애교문화재’로서 자신 있어요.”

Mnet 걸그룹 경연 프로그램 ‘퀸덤(Queendom)’에서 마마무 화사와의 95년생 동갑내기 케미로 화제가 됐던 케이는 대체할 수 없는 자신의 영역으로 자신 있게 ‘애교’를 꼽았다.

8일 서울 마포구 망원동 울림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그룹 러블리즈 케이(김지연)의 솔로 앨범 ‘Over and Over’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열렸다.

케이는 이날 러블리즈와 케이의 새로운 발견이라고 일컬어지는 ‘퀸덤’에 대해 털어놨다. 러블리는 앞서 경연 무대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Sixth Sense(식스 센스)’로 또 다른 매력을 뽐냈다.

“경연과 솔로 앨범 준비를 같이 하다 보니 잠도 못 자고 체력적으로 힘들기도 했지만, ‘퀸덤’도 솔로 앨범도 새로운 도전이라 지칠 틈이 없었어요. 멤버들도 재밌어하고 첫 솔로 앨범도 꿈 같은 앨범이라 지칠 수가 없었죠.”

방송에선 특히 보컬 파트너인 마마무 화사를 향한 ‘직진 애교’가 화제가 됐다. 파워풀하고 시원시원한 이미지의 마마무 화사가 귀엽고 발랄한 케이의 애교에 쩔쩔매는 모습은 많은 시청자에게 ‘반전 케미’로 웃음을 안겼다.

“실제 성격은 일할 때 직진이긴 해요. 원래 성격은 낯도 많이 가리고 조용한데, 일할 때는 저도 타이틀곡 ‘I GO’처럼 직진하는 스타일이에요. 멘탈도 강한 편이고요.”

러블리즈 케이
러블리즈 케이ⓒ울림엔터테인먼트

“화사가 전날 해외 투어를 마치고 한숨도 못 자고 ‘퀸덤’ 녹화에 왔더라고요. 지쳐 있는 모습이 안타까워 에너지를 끌어올려 주려고 더 밝게 행동한 것도 있어요. 촬영할 땐 재밌고 좋았는데 방송 보니까 자제해야 하지 않을까…(웃음). 그래도 화사가 되게 고마워해서 후회 없습니다.”

케이는 실제로 오래전부터 화사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선생님처럼 세심하게 코치해주는 화사 덕에 음악적 성장도 일궈냈다고 말했다.

“화사는 무대를 정말 잘하잖아요. 저랑 정말 다른 스타일이기도 하고요. 저는 노래할 때 노래에만 집중한다면 그 친구는 퍼포먼스까지 생각하는, 큰 그림을 그릴 줄 아는 친구라 항상 같이하고 싶어서 구애했어요(웃음). 받아줘서 고맙고, 같이 해서 재밌었어요. 제가 언제 화사랑 이런 무대도 해보겠어요. ‘퀸덤’은 큰 기회이고 행운이에요.”

러블리즈 케이
러블리즈 케이ⓒ울림엔터테인먼트

그러나 정작 러블리즈 멤버들에게는 조용하고 차분한 모습만 보인다고. 케이는 멤버들이 힘들 수 있다며 장난스럽게 웃었다.

“저에게서 못 보던 모습이다 보니 멤버들도 이번엔 귀엽게 봐줬어요. 저보다 동생인 수정이나 예인이도 너무 귀엽다고 하길래 앞으로 동생들에게도 귀엽게 해줘야겠다고 농담하기도 했어요(웃음).”

평소 그룹 오마이걸과 친했던 러블리즈와 케이는 이번 ‘퀸덤’을 통해 선후배 할 것 없이 다양하게 친해진 게 가장 좋은 점이라고 언급했다.

“(여자)아이들의 우기와도 많이 친해졌어요. 연말 무대에서 ‘Kissing You’를 같이 했었는데 그때는 연습만 하느라 친해질 기회가 없었거든요. 같이 예능 프로그램을 하고 힘든 준비 기간을 함께하니 고충도 나누며 엄청 친해졌어요.”

또 대선배인 박봄에 대해선 신기하고 대단하다며 추켜세웠다.

“대선배다 보니 친해졌다고 먼저 말하기가 애매해요. 아이메시지도 하는 사이예요(웃음). 추석 메시지도 먼저 보내주시길래 너무 신기했죠. 제가 일본 콘서트에 갔을 때, 젤리가 먹고 싶다고 하시길래 사 왔어요. 빨리 드리고 싶어요.”

이밖에도 케이는 여러 여성 아티스트를 꼽았지만 그 중 보아를 롤모델로 존경한다고 밝혔다.

“제가 가수를 꿈꾸게 된 게 보아 선배님이에요. 선배님을 보면 여러 장르를 잘 해내고, 지금도 다 이루셨지만 노력을 멈추지 않잖아요. 저도 그 태도를 배우고 싶고, 여러 장르를 다 소화할 수 있는 멋진 아티스트가 되는 게 꿈이에요. 이번 앨범명이 ‘Over and Over’인 만큼 보아 선배님처럼 다양하고 무한하게 시도해보고 싶어요.”

케이는 미니 앨범 ‘Over and Over’로 첫 솔로 행보에 나선다. 타이틀곡 ‘I GO’는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전하는 희망찬 메시지를 담았다.

8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