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 한글날 경축식 대신 ‘광화문 보수집회’ 참석 “애국시민과 함께할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한글날인 9일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도로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보수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대신 이보다 두 시간 앞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한글날 경축식에는 불참한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글날 오후 12시부터 광화문에서 애국 시민과 함께한다"며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글날 경축식 불참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한글날을 맞이한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광화문 집회에 나가면 세종로에 자리한 세종대왕 동상을 바라본다"며 "세종대왕의 마음도 읽는다. 세종대왕의 따뜻한 마음이 한글의 가치다. 뜨거운 국민 사랑이 바로 한글의 위대함"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늘도 저는 위대한 한글로 여러분에게 마음을 전한다. 자유, 평등, 공정, 꿈, 사랑, 미래, 동행…. 언제나 여러분을 생각하며 표현하겠다"고 적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오는 12일 예정됐던 당 차원의 집회를 취소하는 대신 9일 보수 단체들이 주도하는 집회 참석을 독려했다.

이날 집회에는 황 대표뿐 아니라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민 한 사람으로 광화문 집회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