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주요그룹 관료출신 사외이사, ‘검찰’이 기관 중 최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기자들의 카메라 사이로 바람에 휘날리는 검찰 깃발이 보이고 있다. (자료사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기자들의 카메라 사이로 바람에 휘날리는 검찰 깃발이 보이고 있다. (자료사진)ⓒ양지웅 기자

국내 30대 주요 그룹 계열사 관료출신 사외이사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기관은 검찰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190개 기업의 사외이사 이력을 전수 조사한 결과 올해 1분기 기준 총 656명 가운데 258명, 39.3%가 관료 출신이었다.

관료출신 258명 중, 검찰 출신은 43명, 16.7%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뒤이어 국세청 39명, 법원(판사) 28명, 기재부 23명, 공정위 21명, 금융위 17명 등 주로 사정기관 출신들의 사외이사 재직 비율이 높았다.

관료 출신 이외에 사외이사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교수 등 학계 출신으로 219명, 33.4%였다. 재계 102명(15.5%), 언론계 23명(3.5%), 변호사 19명(2.9%), 세무회계 15명(2.3%), 공공기관 12명(1.8%), 기타 8명(1.2%) 등의 순이었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 가운데 1급 이상 고위 관료를 지낸 인사가 전체의 절반 이상인 154명에 달했다. 차관급 출신이 87명으로 가장 많았고, 장관급과 1급 출신이 각각 35명과 28명이었다. 국무총리 출신이 1명, 부총리 출신이 3명 있었다.

고위급 사외이사를 가장 많이 영입한 그룹은 삼성과 현대차그룹으로 각각 15명의 고위급 사외이사를 영입했다. SK‧롯데는 11명, 효성과 CJ는 10명의 고위급 사외이사를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풍그룹의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전체 64.3%(9명)로 가장 높았다. 두산, 신세계, 현대백화점, GS, 롯데, 현대중공업, 한진, CJ 등도 사외이사의 절반 이상이 관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생명보험과 한국투자금융 등 2곳은 관료 출신 사외이사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