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시민 “KBS, 인터뷰 기사 낸 거 아냐..검찰 쪽에 이야기 흘린 듯”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김철수 기자

9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제기한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관련 사건 핵심 증인을 인터뷰 한 KBS가 해당 내용을 방송하지 않고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에 관해 재차 설명했다. 그는 전날 나온 KBS 측 해명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앞서 8일 오후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국 장관 부인의 자산을 관리해 온 한국투자증권 PB 김경록(37)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김 씨는 자신의 신뢰하는 사람 소개로 KBS 법조팀장과 인터뷰를 했지만, 기사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인터뷰 사실과 내용이 검찰에게 흘러 들어간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KBS는 같은날 저녁 '뉴스9'를 통해 '지난달 10일 김 씨와 인터뷰를 했고, 다음날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김 씨 증언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검찰에 교차 검증을 한 적은 있지만, 인터뷰 내용을 제공한 적은 없다'는 취지로 반박 보도를 했다.

9일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은 유 이사장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전날 KBS 반론 내용을 검증했다. 진행자는 '김 씨가 자신의 음성이 변조돼 나간 보도를 봤을텐데, 왜 인터뷰를 내보내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거냐'고 물었다.

유 이사장은 "그건 인터뷰 기사가 아니다"라면서 "검찰발 기사에 자산관리인 김 모 씨의 음성 변조된 발언을 원래 맥락에서 잘라서 원래 이야기한 취지와는 정반대로 집어넣어서 보도를 하는데 이용한 것이다. 그것을 인터뷰 당사자가 어떻게 자기 인터뷰 기사라고 생각하겠냐"고 답했다.

이어 "이 사람이 처음 문제가 불거지고 나서 유일하게 언론 인터뷰를 한 게 KBS였는데 그 중요한 참고인 진술을 그렇게 써먹고 마는 걸 인터뷰 기사라고 말할 수 있냐"면서 "본인(김 씨)은 그걸 자기 인터뷰를 기사화 한 꼭지라고 안 봤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의혹 제기 반박하는 KBS 뉴스9 보도 장면<br
유시민의 알릴레오 의혹 제기 반박하는 KBS 뉴스9 보도 장면ⓒ사진 = KBS 방송화면

진행자는 '김 씨가 KBS와 인터뷰했던 내용이 그가 주장한 취지와 정반대로 쓰였다는 것은, 김 씨와의 대화와 보도 내용이 정반대이기 때문이냐'는 취지로 질문하자, 유 이사장은 "정반대다. 그 (뉴스) 두 꼭지를 보면 누구나 알 수 있다"면서 "김 씨는 검찰에서든 KBS 인터뷰에서든 혹은 저와 나눈 대화에서든 똑같은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또 유 이사장은 "지금 KBS가 저를 법적 조치 한다고 하고, 김경록 씨가 했던 표현을 그대로 써서 검찰에 물어보거나 또는 이 인터뷰를 통째로 넘긴 적은 없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그랬을 것이다. 그렇지만 제가 (인터뷰를) 통째로 넘겼다고 한 적도 없다. (검찰 쪽에) 그냥 흘렸다는 것이다. 알 수 있게"라고 답했다.

이어 KBS 경영진 측에 "나라면 한 시간 짜리 (김 씨 인터뷰) 영상을 보고, 9월 11일에 내보낸 세 꼭지의 뉴스 리포트를 보고, 이 인터뷰에서 이 뉴스 꼭지가 나올 수 있냐 점검해 보겠다"라며 "어제 정말 검찰하고 KBS가 LTE급 속도로 반응을 했는데 그렇게 서둘러서 반응할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진행자는 '김 씨가 당일 날 인터뷰를 하고 검찰에 갔더니 검찰 컴퓨터 메신저에 인터뷰 내용이 떠 있었던 봤다고 한 게 맞냐'고 물었다.

유 이사장은 "(김 씨가) 'KBS랑 인터뷰 했다', '조국이 김 씨 집까지 따라왔다고 한다'는 내용이었다고 한다"라며, "'조국 교수가 집까지 따라왔다'는 사실도 아니고, 자기가 한 적도 없는 이야기라서 충격을 먹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KBS 취재팀을 향해 "팩트 취재, 확인을 왜 꼭 검찰에서 하냐? 검사들만 팩트를 제대로 아냐"면서, 김 씨가 당시 피의자 신분이었음에도 용기를 내 인터뷰를 했는데, 사실 확인을 검찰에 해 인터뷰 여부를 알게 한 것은 취재원 보호 태도가 아니라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어제 오전 '알릴레오' 예고편 방송이 나간 뒤로 김 씨와 연락이 안된다면서, 검찰이 또 데려가 조사하는 것 같은데 자신이 어떻게 해 줄 방법이 없다고 토로했다.

진행자가 '김 씨와의 인터뷰 내용 중에 추가로 공개할 것이 있냐'고 묻자, 유 이사장은 "선정적인 건 (방송에서) 뺐다"면서 "조 장관 관련, 이 사태의 본질과 연관돼 우리가 생각하는 데 참고할 만한 내용을 중심으로 추려서 공개를 했다. 일단은 지금 공개 한 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