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광훈, 광화문집회서 헌금 걷으며 “종교 잘 모르는 언론이 공격”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09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09ⓒ김철수 기자

9일 서울 도심에서 극우세력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 집회를 진행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현장에서 헌금을 걷으며 "종교를 잘 모르는 언론들이 공격하는데, 좀 알고 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이날 정오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로 소공원 인근에서 '조국 문재인 퇴진,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집회 주최 측은 대회 시작 2시간 30분 여만에 현장에 1000만명이 집결했다고 추산했다. 경찰은 이날 광화문 광장 인근에 84개 부대 5천여명에 달하는 경찰력을 투입해 치안 유지에 나섰다. 주최측은 앞선 3일 1차 집회에서는 500만 명이 모였다고 추산한 바 있다.

이날 집회 1부에서는 한기총을 중심으로 한 극우 기독교 세력의 예배가 이루어졌다.

이 자리에서 한기총 관계자는 헌금을 걷겠다고 공지하며 "우리의 예배를 오해해 모함,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다, 예배에 다섯 가지 조건이 있다. 신앙 고백, 찬송, 기도,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이 기뻐하는 봉헌이다. 예배의 봉헌에 시비 걸지 마라"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에 참석한 전광훈 목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9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에 참석한 전광훈 목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9ⓒ김철수 기자

전 목사는 "오늘 (집회) 시간 중에 가장 기쁜 시간이다"면서, "제가 헌금 걷는다고 하니, 종교를 잘 모르는 언론들이 공격하더라. 특히 JTBC가 '전광훈이 불법 모금한다'고 공격했는데 좀 알아라"라고 꼬집었다.

이어 마이크를 넘겨받은 조나단 목사는 지난 3일 집회 이후 청와대 앞에서 노숙농성을 하고 있는 극우단체 회원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보여주며, "이날 헌금은 농성에 함께 하는 이들을 위한 것이니 교회에 안 다니는 사람도 동참하라"며 헌금을 독려했다.

주최 측은 "헌금위원이 부족해 검은 가운 입은 결사대들이 투입됐다. 헌금봉투 가진 헌금위원들께 봉투를 받아서 헌금하라"면서 "인쇄된 헌금봉투가 있다. 거기에만 헌금해야 한다. 현장에서 불법하는 사람 있으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헌금 모금이 끝날 때가 되자 전 목사는 "주님, 헌금을 낸 성도들을 축복해 달라. 이제 주님이 보상할 시간이 되었으니, 주님 이름으로 채워달라"고 기도했다.

앞서 지난 3일 집회에서도 주최 측은 헌금함을 돌린 바 있다. 해당 헌금함엔 '본 헌금은 전광훈 목사님의 모든 사역을 위해 드려지며 헌금의 처분 권한을 전 목사님께 모두 위임한다'는 문구가 써 있었다.

전 목사는 지난 7일 공개된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3일 집회에서 걷은 헌금과 관련해 "이런 집회를 한 번 하려면 20억~40억이 든다"며 "그날 헌금으로 들어온 돈은 1억 7,000만 원이다. 행사 진행비의 10분의 1도 안됐다"고 말했다.

이어 "광화문 집회 전에 지방 도시에서 순회 집회를 열었을 때는 사람들이 내 호주머니에 돈을 막 넣어줬다"라며 "나라 상황이나 뻔뻔한 조국 사태에 국민이 열 받아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