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검찰, 김경록 인터뷰 뒤 긴급 심야조사...보복성 의심”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해 온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이 검찰에 의해 심야 조사를 받았다면서 “압력성·보복성 조사가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9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검찰이 김경록 차장에 대한 긴급 조사를 어제 저녁에 했다”면서 “저녁 7시부터 밤 11시까지 조사가 진행된 것으로 확인되는데 매우 부적절한 조사가 아닌가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검찰은 어제 오후 검찰 개혁 방안을 발표했는데 그 안에는 심야 조사와 부당한 별건 수사를 금하고 출석 조사를 최소화 등의 인권 보호를 위한 수사 규칙을 10월 중에 제정하겠다는 내용도 들었다”면서 “잉크가 마르기도 전인 저녁 7시에 김 차장을 불러 심야까지 조사한 것은 무슨 이유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전날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김 차장의 인터뷰를 공개한 것을 언급하면서 “그 안에 검찰 조사의 부당함, 일부 검찰과의 유착 관계, 자신의 진술이 사실과 다르게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면서 “이런 인터뷰에 대한 검찰의 불편함이 어제 심야 조사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홍 대변인은 “(이번 조사는) 다분히 압력성·보복성 조사의 우려가 커 보인다”면서 “검찰은 어떤 절차로 김 차장을 불렀는지, 김 차장의 동의가 있었는지, 조사 자리에 변호인이 동석했는지에 대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차장은 전날 공개된 ‘알릴레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8월 조 장관의 자택에서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준 뒤 조 장관으로부터 들은 ‘고맙다’는 말은 일상적 인사말이었는데 검찰 조사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사실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은 정 교수가 사기의 피해자라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