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금강산 찾은 김정은 “너절한 남측 시설 싹 들어내고 우리식으로 새로 건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들을 철거하고 '우리식'으로 새로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10여 년간 방치된 땅이 아깝다며 선임자들의 '대남의존정책'을 직접 비판하기도 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면서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등 남측에서 건설한 시설물들을 돌아봤다고 23일 보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1면 기사로 다뤘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은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돼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뉴시스

특히 통신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다, 땅이 아깝다,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지난 1998년 시작됐다가 2008년 남측 관광객 박왕자 씨 피격 사건 이후 10년 넘게 중단된 금강산관광 사업은 중대 기로에 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2010년 남측 자산에 대한 몰수·동결을 선언한 바 있는 북측이 실제 남측 시설 철거에 나설 경우 남북관계에 중대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다.

다만 김 위원장의 지시가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조만간 북측에서 남북 간 관련 협의 제안이 올 것으로 전망된다. 금강산관광 사업권을 갖고 있는 현대아산도 협의에 참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남측 내세운 관광사업 바람직 안 해…남녘 동포는 언제든 환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뉴시스

앞서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또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천명했다.

북측으로서는 남북 교류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금강산 사업의 재개를 대남관계 개선의 척도로 상정해온 셈이다. 하지만 남측은 지난해 평양선언 이후에도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에 보조를 맞추고자 사업 재개에 소극적인 태도를 유지했고, 북측은 이를 비판해왔다. 김 위원장의 이번 현지지도 발언에 불쾌감이 묻어난 데는 이러한 실망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당중앙위원회 해당 부서에서 금강산관광지구의 부지를 망탕 떼주고 문화관광지에 대한 관리를 외면하여 경관에 손해를 준 데 대해 엄하게 지적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 위원장 옆에 부인 리설주 여사가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 위원장 옆에 부인 리설주 여사가 보인다.ⓒ뉴시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남측 시설물에 대해 "건축물들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범벅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건물들을 무슨 피해지역의 가설막이나 격리병동처럼 들여앉혀놨다",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하다", "그것마저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 등 구체적으로 지적했다.

현지지도를 수행한 사람들도 "공장, 기업소들에 건설되는 노동자합숙보다도 못한 건물들이 세계적인 명승지에 자리 잡고 있는 것이 정말 꼴불견"이라고 호응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자체역량을 통해 금강산관광지구를 새롭게 꾸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강산에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 등을 꾸리기 위한 총개발계획 수립 및 단계별 건설을 지시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장금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김여정·조용원·리정남·유진·홍영성·현송월·장성호 등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뉴시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