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일부, ‘금강산 시설 철거’ 김정은 지시에 “의도 파악 중…언제든 협의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뉴시스

정부는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시설 철거 지시를 내린 것과 관련해 "북측의 의도와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남북합의 정신 금강산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금강산광관광지구 현지지도에서 남측 시설들의 노후화 문제를 지적하면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당장 남측에서는 금강산관광지구에 묶여 있는 현대아산을 비롯해 정부 및 공공기관 소유의 시설물 처리 전망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다만 김 위원장의 지시가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조만간 북측에서 남북 간 관련 협의 제안이 올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이 대변인은 "금강산에는 정부 차원에서 투자된 재산들이 있고, 관광공사와 같은 공공기관에서 투자한 자산이 있다"며 "또 민간기업에서 투자한 자산들로 나눠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0년 북측이 취한 금강산 내 남측 자산 몰수·동결 조치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측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남북연락사무소 등을 통한 접촉 계획에 대해서는 "앞으로 검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한 정부의 책무를 다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