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촛불 계엄령 문건’ 관여 의혹에 “문 대통령-친문단체 공작” 비난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2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24.ⓒ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자신을 둘러싼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관여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정권 차원의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군인권센터’와 여권이 협력해 자신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집권여당과 시민단체를 가장한 친문 친위단체가 합세해서 제1야당 대표를 공격하는 터무니없는 가짜뉴스를 퍼트리고 있다”고 거론했다. 그는 “조국 대란과 총체적 실정으로 국민의 심판이 눈앞에 다가오는 것을 느끼자 노골적인 야당 흠집 내기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 정권들의 사례를 보아도 정권 차원의 파렴치한 정치공작은 결코 성공하지 못했다”며 “잠시 성공하는 것 같아도 결국 파멸의 길로 갔다. 오히려 정권의 비참한 몰락만 앞당겼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정치공작에 앞장서고 배후를 조정하는 세력 모두에게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정치적,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엄포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제1야당 대표 흠집 내기와 공작 정치를 즉각 중단하라”며 “구태공작 정치의 끝은 정권의 단말마임을 다시 한번 엄중히 경고한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저는 더불어민주당이 야당 대표를 공격하는 것을 보며, 군인권센터 소장을 보며 ‘제2의 김대업 사건’ 생각이 든다. 민주당의 행태는 20세기 지하공작 정치 행태”라고 가세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작정치에 연연하는 민주당은 그 대가를 받을 것”이라며 “이러한 부분에 대해 당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임태훈이라는 사람이 군인권센터라는 이름으로 시민단체를 만들어 우리를 헷갈리게 하고 있다”며 “자칭 군인권센터라고 말을 지어놓았는데 실질적으로는 이 사람이 ‘우리 국방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를 가지고 만든 군 공격단체가 아닐까’ 의심하게 된다”고 비난했다.

정 최고위원은 “민주당과 청와대가 황교안 대표를 공격하기 위해 김학의 동영상으로 하다가 안 되니 이제 계엄 카드를 가지고 나왔나 보다. 근데 김학의 동영상 카드보다 (계엄령 문건은) 더 수준이 낮다”며 “이런 개그콘서트가 어디 있는가. 문재인 정권의 수준이다”라고 힐난했다.

한편,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전날 자유한국당에서 나오고 있는 ‘문건 조작설’에 대해 “문건에 제보자의 신원이 노출될 우려가 있는 표시가 다수 기재돼있어 원문을 그대로 필사해 공개했다”며 “해당 문건은 검찰에도 동일한 내용으로 존재한다. 허위로 문건을 작성하거나 조작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물타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 같다”며 “우리 모두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말자”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