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금강산지구 들어와 남측 시설 철거해가라” 통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 위원장 옆에 부인 리설주 여사가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 위원장 옆에 부인 리설주 여사가 보인다.ⓒ뉴시스

북한은 25일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시설 철거와 관련한 통지문을 보내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금강산지구에 국제관광문화지구를 새로 건설할 것"이라며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가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대변인은 "정부는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금강산관광 사업의 의미를 고려하면서 조건과 환경을 충분히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서 조건은 국제정세 및 남북협의 등 제반조건과 환경, 국내적 공감대 형성 등"이라며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달라진 환경을 충분히 검토하면서 금강산관광의 창의적인 해법을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최근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철거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지난 2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바 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자료사진)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자료사진)ⓒ뉴시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