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금강산 실무회담’ 남측 제안에 북 “문서로 하자” 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 위원장 옆에 부인 리설주 여사가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김 위원장 옆에 부인 리설주 여사가 보인다.ⓒ뉴시스

북한은 금강산관광지구 관련 논의를 위해 당국 간 실무회담을 개최하자는 남측 제안에 29일 거절 의사를 표명했다. 대신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자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늘(29일) 오전 북측이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각각 답신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북측은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 관련, 우리 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 관련 통지를 받은 뒤, 11년간 중단됐던 금강산관광 재개를 포함해 모든 옵션을 갖고 접근하려던 정부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앞서 북측은 지난 25일 남측에 통지문을 보내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가기 바란다"며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금강산지구에 국제관광문화지구를 새로 건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부는 지난 28일 대북 통지문을 통해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실무회담을 개최하자고 역제안했다.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에 대한 문제에 국한할 것이 아니라, 직접 만나 금강산관광 관련 제반 문제를 포괄적으로 협의하자는 취지였다. '창의적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돌아온 북측의 반응은 냉담했다. 정부는 어떻게든 북측과 직접 접촉하는 계기를 만들어 최대한 설득해볼 계획이었지만, 북측은 '시설 철거 계획 및 일정'에 대해서만 서면협의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이미 관광명소별로 구획화해서 대대적으로 독자적 관광지구 건설을 밀어붙이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0여 년간 방치된 땅이 아깝다"며 금강산관광 사업의 '대남의존정책'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못을 박은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실무회담을 거절한 배경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철거 문제를 언급했기 때문에 시설물 철거 문제로 (협의를) 제한하려는 의도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일단 정부는 서면협의 방식까지 포함해 현대아산과 함께 대응 방안을 모색해보겠다는 방침이다. 당국자는 "남북 당국 간 만남이 필요하다는 원칙적 입장은 유지하고 있다"며 "상호 대화와 협의 하에 해결해나가야 한다는 원칙 하에 대응방안을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