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모친상 치르는 문 대통령, 가족장에 야당 대표만 조문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두 손을 모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두 손을 모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 30일 야당 대표들의 조문 발길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정치인들의 조문은 정중히 사양했으나, 일정까지 취소하고 먼 곳까지 발걸음을 옮겨준 야당 대표들에 대해서는 차마 거절하지 못한 모습이다.

먼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이날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이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잇따라 빈소를 찾아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손 대표를 만나 한국전쟁 당시 고인이 피난민으로 어렵게 자식들을 키우던 얘기를 하며 "아버님은 북한에서 농업교사도 하고 계장(공무원)도 하셨는데, 남한에서는 공무원을 하지 않고 장사를 했다. 어머님은 산동네에서 연탄배달을 하는 등 어려운 생활을 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또 "무엇보다 어머님이 고향 땅을 밟게 해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고 손 대표가 전했다. 이에 손 대표는 "아드님을 반듯하게 키우시고 대통령까지 되신 걸 보셨으니 훌륭한 어머니셨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밝혔다.

연일 문 대통령과 각을 세우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오후 늦게 빈소를 찾았다. 황 대표는 조문을 마치고 나오면서 기자들과 만나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한다"며 "어머니를 잃은 아들의 마음은 비슷할 것이다. 저도 내려오면서 어머니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국 현안에 대해 얘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얘기는 전혀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천주교 김희종 대주교 등 7대 종단의 대표들도 문 대통령을 만나 위로하고 조문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도 오후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를 찾은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를 찾은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청와대

이들 외 여야 정치인들도 잇따라 빈소를 찾았지만 조문을 하진 못했다. 가족을 제외한 일반인과 정치인의 조문은 문 대통령이 계속해서 정중히 사양하고 있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29~30일에 걸쳐 두 차례나 조문을 시도했으나 결국 문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과 문 대통령의 측근인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조한기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도 결국 조문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인들의 근조 화환도 모두 돌려보냈다.

장례는 3일간 가족장으로 진행되며, 31일 장례미사 등으로 마무리된다. 이 역시 모두 비공개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상주로서 장례 기간 내내 빈소를 지킬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를 찾지 못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장례미사에 참석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머님의 신앙에 따라 천주교 의식으로 가족과 친지끼리 장례를 치르려고 한다"며 "많은 분들의 조의를 마음으로만 받는 것을 널리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와 정부, 정치권에서도 조문을 오지 마시고 평소와 다름없이 국정을 살펴주실 것을 부탁드리겠다"며 "슬픔을 나눠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