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친박→친황, 자유한국당 ‘레밍 근성’ 비판한 홍준표 “정치 초년생에 딸랑거려 의원 하고 싶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료사진)ⓒ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일 황교안 대표와 친박(친박근혜)계를 겨냥해 “친박이 친황(친황교안)으로 갈아타며 주류행세를 다시 한다”며 “정치 초년생 데려와 그 밑에서 딸랑거리면서 그렇게도 국회의원 한 번 더 하고 싶냐”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거치면서 (당이) 친이(친이명박)·친박으로 쪼개지고 이 당은 친이·친박 계파정치에 휩싸이게 되면서 계파 없는 나는 외톨이 정치를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떠올렸다.

그는 “양 진영에 몸담지 않으면 공천이 보장되지 않으니 모두가 ‘레밍’(Lemming, 들쥐의 일종)처럼 어느 한쪽 진영에 가담해 무조건 맹목적으로 수장을 따라가는 ‘무뇌정치’ 시대가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명 ‘나그네쥐’라고 불리는 레밍은 우두머리 쥐가 가는 방향으로 다른 쥐들이 맹목적으로 따라가는 특성을 갖고 있다. 선두에 나선 쥐가 길을 잘못 들거나 얕은 물로 착각해 호수나 바다에 뛰어들면 그대로 집단 자살에 이를 수 있다. 보통 ‘집단이성 마비 상태’를 비판할 때 레밍이라고 표현한다.

홍 전 대표는 “지금도 그 현상은 변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친박이 친황으로 말을 갈아타면서 박근혜 때 하던 주류 행세를 다시 하고 비박은 뭉칠 곳이 없어 눈치나 보는 천덕꾸러기 신세가 돼 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레밍 정치, 계파 정치를 타파하지 않고 국민들에게 표 달라고 할 수 있겠나”라며 “‘정치 초년생’(황교안 대표) 데리고 와 그 밑에서 딸랑거리면서 그렇게도 국회의원 한 번 더 하고 싶으냐”고 날을 세웠다.

홍 전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시절에는 그럭저럭 당을 꾸려 왔으나 이제 그 카리스마조차도 없어진 마당에 계파정치가 계속될 것 같으냐”며 “국회의원이라도 한 번 더 하고 싶다면 자성하고 참회하고 최소한 국회의원으로서 소신과 품격은 갖추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레밍으로 비난받을 수밖에 없다”며 “이 당이 가장 먼저 탈피해야 하는 것은 바로 레밍 정치”라고 강조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