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광주 5.18 아픔 다룬 소설가 한강 원작 연극 ‘휴먼 푸가’ 남산예술센터 무대에
연극 ‘휴먼 푸가’  전막 공연
연극 ‘휴먼 푸가’ 전막 공연ⓒ이승희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는 올해의 마지막 시즌 프로그램으로 ‘공연창작집단 뛰다’와 공동 제작한 ‘휴먼 푸가’(원작 한강, 연출 배요섭)를 오는 17일까지 선보인다.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을 받은 한강의 여섯 번째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창비, 2014)가 원작이며, 국내 무대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휴먼 푸가’는 연극과 문학의 만남이다. 원작은 1980년 5월, 계엄군에 맞서 싸운 이들과 남겨진 이들의 고통을 그린다. 하나의 사건이 낳은 고통이 여러 사람들의 삶을 통해 변주되고 반복되고 있는 소설의 구조는, 독립된 멜로디들이 반복되고 교차되고 증폭되는 푸가(fuga)의 형식과도 맞닿아 있다. 소설을 연극으로 만들기까지 오랜 고민을 한 연출가 배요섭은 “이미 소설로 충분한 작품을 연극으로 올리는 것은 사회적 고통을 기억하고, 각인하는 방식에 대한 고민의 과정”이라고 밝혔다.

연극 ‘휴먼 푸가’는 소설 속 언어를 무대로 옮기지만, 국가가 휘두른 폭력으로 인해 죽은 자와 살아남은 자의 증언을 단순 재현하지 않는다. 배우들은 연기하지 않고, 춤추지 않고, 노래하지 않는다. 보편적인 연극이 가진 서사의 맥락은 끊어지고, 관객들은 인물의 기억과 증언을 단편적으로 따라간다. 슬픔, 분노, 연민의 감정을 말로 뱉지 않고, 고통의 본질에 다가가 인간의 참혹함에서 존엄으로 나아갈 수 있는지를 시도한다.

남산예술센터 '휴먼 푸가' 전막공연
남산예술센터 '휴먼 푸가' 전막공연ⓒ이승희

소설 ‘소년이 온다’는 지난 6월 라는 제목으로 폴란드 스타리 국립극장(National Stary Theatre)에서 공연된 바 있다. 유럽에서 현지 연극인에 의해 처음으로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공연이 무대에 오른 것이다.

9일 공연을 마친 후에는 폴란드 ‘The Boy is Coming 연출가 마르친 비에슈호프스키와 ’휴먼 푸가‘ 연출가 배요섭이 함께 작품에 대해 이야기하는 ‘관객과의 대화’를 마련했다. 당일 공연을 관람한 관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휴먼 푸가’는 남산예술센터 누리집(www.nsac.or.kr)에서 예매 가능하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