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동료 16명 살해한 북한 주민 2명 나포, 판문점 통해 추방”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정부는 동해상에서 나포된 북한 동포 2명을 북으로 돌려보냈다고 7일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지난 2일 동해상에서 나포한 북한 주민 2명을 오늘 오후 3시 10분경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 측 관계당국은 지난 2일 동해 NLL(북방한계선) 인근 해상에서 월선한 북한 주민 2명을 나포해 합동조사를 실시했다"며 "그 결과 이들은 20대 남성으로 동해상에서 조업 중인 오징어잡이 배에서 16명의 동료 승선원을 살해하고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난 5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이들의 추방 의사를 전달했으며, 북측이 6일 인수 의사를 확인해왔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이들이 살인 등 중대한 비정치적 범죄로 북한이탈주민법상 보호 대상이 아니다"라며 "우리 사회 편입 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되고 흉악범죄자로서 국제법상 난민으로도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해 정부부처 협의 결과 추방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