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소환 불응한 ‘내란선동’ 혐의 전광훈, “대통령부터 먼저 조사”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에 참석한 전광훈 목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9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에 참석한 전광훈 목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9ⓒ김철수 기자

내란 선동 등 혐의로 고발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이하, 범투본) 총괄대표 전광훈 목사가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 목사에게 이날 오후 2시 경찰서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한다. 이에 전 목사는 소환조사를 거부하며, 출석하지 않았다.

전 목사 측 관계자는 "소환을 거부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내란 선동죄, 여적죄부터 먼저 조사하라"고 전했다.

앞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4일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 총괄대표인 전 목사 등 주요 관계자들을 내란선동 혐의로 종로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 의원은 고발장에서 "10월 3일 '문재인 하야 광화문 범국민 집행대회'를 주최한 전광훈 등 피고발인은, 집회에 앞서 '청와대 함락과 문재인 대통령 체포를 목표로 순국대의 청와대 진격, 경찰 바리케이트 무력화' 등을 사전에 논의하고, 이를 유튜브와 소셜네트워크 등을 통해 불특정 다수에게 배포함으로써 내란을 선동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4일 더불어민주당과 지난달 11일 최성 전 고양시장도 전 목사에게 내란 선동 등 혐의가 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시민단체인 사단법인 평화나무는 지난달 11일 "종교 행사가 아닌 광화문 집회에서 헌금을 모집한 것은 위법"이라고 주장하며,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전 목사를 마포경찰서에 고발했다.

현재 종로서는 검찰과 마포서에 접수된 고발 건을 병합해 조사 하고 있다.


관련기사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