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석열, “세월호 모든 의혹 정리한다는 각오로” 수사단장에 당부
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국민고소고발인대회에서 유가족들과 참석자들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19.11.02
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국민고소고발인대회에서 유가족들과 참석자들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19.11.02ⓒ김철수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을 맡은 임관혁 안산지청장(53·사법연수원 26기)에게 “모든 의혹을 정리한다는 각오로 임해달라”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지난 6일 대검찰청에서 임 단장을 만나 “긴 호흡으로 ‘백서’를 만든다는 마음을 갖고 수사하라”라고 지시했다. 윤 총장은 수사내용을 직접 보고받고 지휘할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 설치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하 특수단)은 오는 11일 인선을 공식 발표하고 수사를 본격화한다.

임 단장은 7일 수사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고검 청사에 출근해 인선 작업 등 업무를 시작했다. 조대호(46·30기) 대검 인권수사자문관과 용성진(44·33기) 청주지검 영동지청장 등의 합류가 점쳐지고 있다.

구성원이 갖춰지면 특수단은 그동안 수사 자료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기록을 바탕으로 수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또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 오는 15일 고소·고발 예정인 참사 관련 책임자 총 122명도 수사 대상이 될 예정이다.

기존 검찰 수사에 대한 재수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참사 이후 검·경합동수사본부, 광주지검 해경수사 전담팀 등이 수사를 진행해 이준석 선장, 김 모 진도해상교통관제센터장, 김 모 123정장 등 현장 책임자 75명을 기소했지만, 정부 고위 관계자는 1명도 처벌받지 않았다.

특수단 출범은 최대한 조용히 준비되고 있다. 임 단장은 첫 출근길 취재진을 피해 지하 주차장 출입구를 통해 사무실로 올라갔다. 출범을 알리는 현판식도 진행하지 않았다. 대형 인명피해 등 사건의 특수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