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성태 “딸 재판 출석, 부모로서 마음 아프지만 진실 밝혀질 것” (종합)
딸의 부정채용을 대가로 KT에 편의를 제공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
딸의 부정채용을 대가로 KT에 편의를 제공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김철수 기자

KT에 '딸 부정채용'을 청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증인으로 출석해 "오늘 출석하는 증인들에 의해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명백히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뇌물수수 혐의 공판기일에 출석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재판에는 KT에 취업특혜 당사자로 알려진 김 의원의 딸이 출석한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부모로서 마음이 많이 아프다"라며 "하지만 이 사건이 오늘 법정 증언을 통해서 많이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검찰은 그동안 서유열 전 사장의 허위진술과 법정 증언으로 실체적 진실을 가리고 짜여진 각본대로 정치적 기소에 따른 재판을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서 전 사장은 앞선 재판에서 '이석채 전 KT 회장과 김 의원이 2011년 한 일식집에서 만나 딸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또, 서 전 사장은 김 의원이 직접 자신에게 딸 이력서가 담긴 흰색 각봉투를 건네며 채용을 청탁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재판부는 이 전 회장의 업무방해 사건에서의 서 전 사장의 진술이 사실이라고 인정했지만, 김 의원은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하고 있다.

김 의원은 딸의 KT 채용과정을 곁에서 보거나 들은 것이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당시 불과 대선을 두 달 앞두고 있었고, 국회 예결 조정소위 위원으로서 집에도 제대로 들어가지 못하는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가정에 충실하지 못한 제가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겠냐"고 답했다.

이날 낮 12시께 공판 휴정이 된 직후에도 김 의원은 취재진에게 다가와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을 재차 토로했다. 

김 의원은 "(앞서 실형 선고가 내려진 이석채 KT 전 회장) 업무방해(혐의 판결)는 서유열 사장의 검찰 허위진술, 거짓진술을 가지고 (진행) 했지만 진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고 불만을 표현했다. 

특히 김 의원은 서 전 사장의 증언에 대해 "서 전 사장이 국회 대관담당 상무나 그 밑에 간부들의 안내로 2012년 2월 내지는 3월경 제 방(김 의원실)에 와서 딸 파견 계약직 이력서 받아갔다했다"라며 "하지만 오늘 KT대관담당 상무는 법정증언에서 지난 2012년 2월과 3월 자신을 포함한 어느 누구도 당시 서 전 사장을 우리 의원실로 안내해준 사실이 없다(고 증언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이석채 전 KT 회장의 증인채택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딸의 KT 정규직 채용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지난 8월부터 재판을 받고 있다.

재판부는 지난달 25일 열린 김 의원의 뇌물수수 혐의, 이석채 전 회장의 뇌물공여 혐의 4차 공판에서 김 의원 딸을 증인 채택하기로 했다.

김 의원의 딸은 이날 오후 중 법정에 증인 자격으로 출석해 정규직 채용 특혜와 관련한 진술을 할 예정이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