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승민과 통화’ 인정한 황교안, 보수통합 논의 ‘본격 시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民富論) 후속 입법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0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民富論) 후속 입법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08.ⓒ뉴시스

‘보수대통합’에 속도를 내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 유승민 의원과 전화 통화한 사실을 인정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두 사람은 통화에서 통합 실무협상에 대한 의견을 교류한 것으로 전해진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 입법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양한 소통을 하고 있다”며 유 의원과의 통화를 공식화했다. 다만 “전화 내용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구체적인 부분은 함구했다.

황 대표는 “대통합을 위한 마음을 모으는 일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 과정에서 여러 가지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의를 우선하고 우리를 내려놓는 자세를 갖고 같이 협의해간다면 많은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그 과정에 세세한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경우에 따라서는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부연했다

황 대표는 변혁과 통합과정에서 ‘당내 반발’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있는데 막아내지 않으면 역사의 죄인이 되는 일”이라며 “단일대오로 투쟁해야 이 정부의 폭정을 막을 수 있다. 이런 대의를 생각하면 여러 의견을 소화할 수 있다”고 일축했다.

황 대표는 ‘언제 유 의원과 만날 것’이냐는 물음에 “논의가 지금 진행되고 있다”며 “우리 실무단이 구성됐고 그쪽(유승민)과 얘기가 진행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쪽뿐만 아니라 우리는 대통합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실무협상에 대한 범위를 유 의원 측에 한정하지 않았다.

황 대표는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 세력들의 대통합을 꿈꾸고 있다. 그것은 특정 세력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자유우파의 책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각자 겸허한 자세로 (대화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전날 보수통합 실무협상팀을 꾸리면서 홍철호·이양수 의원을 배정했다. 홍 의원은 지난 2018년 대선 때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이 의원은 우리공화당 홍문종 공동대표의 보좌관 출신이다. 앞으로 변혁과 우리공화당 모두와 보수통합 소통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한편, 유 의원은 7일 입장문을 내고 “황 대표와 전화 통화를 했으며 보수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만들자고 얘기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다만 “‘탄핵을 묻고 가자’ ‘의제에서 탄핵 문제는 빼겠다’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같은 날 SBS가 황 대표와 유 의원의 통화 사실을 보도하며 ‘두 사람은 탄핵 문제는 과거에 묻어두기로 했다’, 즉 통합 논의 의제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이야기는 제외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한 부분을 해명한 것이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오늘 통화는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통화 사실이 알려진 부분에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