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손학규 “유승민, 황교안과 통합 잘하고 당적 빨리 정리해달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8일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 유승민 의원이 전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통화하며 사실상 보수통합에 대한 교감을 나눈 데 대해 “급하긴 급했던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의 전화를 받았다”며 “자유한국당에 공천을 받아 기호 2번을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손 대표는 황 대표가 지난 6일 기자회견을 열어 보수진영에 ‘통합 논의’를 제안한 지 3시간 만에 유 의원이 입장문을 내 ‘보수를 근본적으로 재건하는 대화라면 진정성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답한 것을 겨냥 “보수통합의 시계가 빨리 움직이고 있다. 유 의원은 황 대표의 선의를 믿고 대화에 응하겠다 말했고, 황 대표가 어제 전화를 걸어 유 의원이 화답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보수통합이 잘 진행되기를 바란다. 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이 발전해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해주기 바란다”면서도 “그러나 걱정은 좀 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유 의원은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3원칙을 제시했고, 소위 ‘변혁’ 모임은 신당기획단을 출범시켰다”며 “제발 그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서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유 의원이 황 대표에 제안한 보수재건 3원칙은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이다.

손 대표는 유 의원에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를 하루빨리 정리할 것을 촉구했다. 손 대표는 “그것이 정치적 도의”라며 “공당의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당규에도 없는 조직을 자의적으로 만들고 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것은 정치적 금도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 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조직을 정비하고 중도개혁의 미래를 다시 점검할 것”이라며 “개혁의 방향을 제시하고 각계 각 분야의 새로운 인재를 널리 영입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