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준표 “우리 당에 깜 안되는 20대 초재선 많아…절반은 물갈이해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자료사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같은 당 초·재선 의원들을 겨냥해 "깜(감)이 안 된다"고 싸잡아 힐난했다. 당내 일각에서 자신을 향한 험지 출마 요구에 이른바 '공천 물갈이'론으로 맞받아친 모양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4년 2월 17대 공천심사 위원을 하면서 내 기억으로는 현역의원 36명을 물갈이 공천을 한 일이 있었다"며 "역할없이 선수만 채운 중진의원,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의원, 총재 측근에서 십상시 노릇 했던 딸랑이 의원, 깜 안되는 초·재선의원 (등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 방법이 지금처럼 측근들 내세워 자기들은 빼고 다른 사람 물갈이 하라는 식의 내로남불 식으로 하지 않았고 비례대표가 지역구 출마 포기를 하는 것은 물갈이 공천이 아닌데도 그것이 마치 물갈이 쇄신 인양 모양을 갖추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천 물갈이는) 선수, 지역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먼저 고려되어야 하는 것이 국회의원 깜이 되느냐이고, 그 다음이 당에 대한 헌신지수(를 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우리 당이 궤멸 직전까지 간 일도 있어 그것까지 고려해서 물갈이 한다면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가 되어야 한다"며 "내가 당대표 시절 본 바로는 지난 20대 공천은 '진박 감별사'의 준동으로, 깜 안되는 초·재선이 참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뜨내기 보따리상과 함께 엮어서 내게 요구하지 마라. 너희는 내게 이래라저래라 할 자격이 못 된다"며 "내가 당을 위해 할 일은 내가 알아서 잘 할테니 너희들이나 잘해라. 잘해야 한다. 혁신이 되지 않으면 모두가 공멸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