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BTS 콘서트 티켓 대신 구해줄게”…5억원 ‘먹튀’ 20대 실형
방탄소년단 콘서트 자료사진.
방탄소년단 콘서트 자료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등 아이돌그룹 콘서트 티켓을 대신 구매해 주겠다고 속여 수백명으로부터 5억여원을 가로챈 2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8단독 서정희 판사는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모(26)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또한 재판부는 범죄수익을 피해자에게 돌려줄 것을 명령했다.

이 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트위터를 통해, BTS와 엑소, 워너원 등 아이돌그룹 콘서트와 팬 미팅 티켓 구매를 대행해주겠다고 홍보한 뒤 이를 보고 연락해 온 302명에게서 약 5억1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의뢰자로부터 받은 돈을 생활비로 쓰던 이 씨는 구매 대행을 약속한 티켓을 구하지 못해 보상금을 얹어 환불해주는 일이 계속 생겨 한계에 부딪혔다.

이에 이 씨는 새로운 의뢰인에게서 받은 대금으로 이전 의뢰인에게 티켓을 사주거나 환불해주는 등 이른바 ‘돌려막기’식으로 자금을 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지난해에도 사기죄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었다.

재판부는 “동종 범죄의 집행유예 기간에 범행한 점, 피해자가 다수이고 합계액이 5억원에 이르러 대부분의 피해가 회복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