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주사파’ 배후에 북한” 주장했던 박홍 전 서강대 총장 사망
박홍 전 서강대 총장
박홍 전 서강대 총장ⓒ뉴시스

‘주사파’ 배후에 북한이 있다는 주장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박홍 전 서강대 총장이 9일 사망했다. 향년 77세.

2017년부터 신장 투석 치료를 받아온 박 전 총장은 최근 몸 상태가 악화돼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으나 이날 오전 4시 40분 당뇨 합병증으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990년대 ‘주사파’ 배후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있다고 주장해 ‘주사파 색출’을 이유로 검·경이 벌인 대대적인 학생운동 탄압을 불러온 장본인이다.

1994년에 당시 김영삼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14개 대학 총장 오찬에서 “주사파 뒤에는 사노맹이 있고, 사노맹 뒤에는 북한의 사로청, 사로청 뒤에는 김정일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1941년 경북 경주에서 6남 4녀 중 4남으로 태어난 박 전 총장은 가톨릭대와 대건신학대(현 광주가톨릭대)를 거쳐 1969년 사제 서품을 받았다. 1989년부터 1996년까지 8년간 서강대 총장을 지냈다.

발인은 11일, 장지는 용인천주교묘지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