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준표, ‘내부 총질’ 비판에 “공천 앞두고 비겁·뻔뻔..참다못해 지적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자신의 발언을 두고 '내부총질'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공천을 앞두고 모두 눈치 10단이 된 마당에 나조차 침묵하면 이 당이 살아날 것 같으냐"며 반박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혹자는 당 대표를 두 번이나 하고 대통령 후보까지 한 사람이 아랫사람하고 논쟁하고 당을 비판하는 것이 맞느냐고 비난하기도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나 이외에 당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국회의원이 이 당에 단 한 사람이라도 있느냐"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한 적이 있다. 요즘 말을 갈아탄 이 당의 일부 세력들은 비겁하기도 하고 뻔뻔하기도 해서 참다못해 그걸 지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친박에서 말을 갈아탄 그들이 개혁을 포장해서 벌이는 정치쇼를 국민 여러분들은 또다시 보게 될 것"이라며 황교안 당 대표 주위에 있는 친박 세력을 비판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조국(전 법무부 장관)의 특권, 기득권, 불공정을 그렇게 비난하면서 우리는 그런 사례가 없었느냐"면서 "박근혜(전 대통령) 망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쇄신을 표방하고 개혁파를 자처하는 뻔뻔함을 그냥 두고 보라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또 홍 전 대표는 "자기가 한 일을 반성하고 참회하라. '박근혜 탄핵'으로 이젠 그만 왈가왈부해라. 박근혜 탄핵으로부터 자유스러운 사람은 이 당에서 나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치기 유튜버들의 3류 정치 논평이나 보고 정치할 생각 말고 양심과 양식을 갖고 상식으로 정치를 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자신이 자유한국당을 향한 비판 발언을 계속하는 것을 두고 당내에서 '내부 총질'이라고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당이 걱정돼 충고하면 그걸 내부 총질이라고 펄펄 뛴다. 총질이나 한번 해보고 그런 말 해라"면서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