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빅뱅 태양-대성, 10일 동반 전역… ‘탈퇴’ 승리 제외 전원 군복무 완료
그룹 빅뱅의 대성(30·본명 강대성)과 태양(31·본명 동영배) 이 10일 오전 경기도 용인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 현역 제대하고 있다. 당초 두 사람은 각각의 부대에서 제대를 할 예정이었으나 국방부는 두 사람이 복무 중인 부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검출 접경지이자 중점 관리 지역이라는 등 상황을 고려해 전역 장소를 변경했다. 2019.11.10
그룹 빅뱅의 대성(30·본명 강대성)과 태양(31·본명 동영배) 이 10일 오전 경기도 용인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 현역 제대하고 있다. 당초 두 사람은 각각의 부대에서 제대를 할 예정이었으나 국방부는 두 사람이 복무 중인 부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검출 접경지이자 중점 관리 지역이라는 등 상황을 고려해 전역 장소를 변경했다. 2019.11.10ⓒ뉴스1

그룹 빅뱅의 태양(본명 동영배・31)과 대성(본명 강대성・30)이 현역 복무를 마치고 10일 전역했다.

이날 오전 8시께 대성과 태양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지상작전사령부에서 팬들과 취재진에게 전역을 마쳤음을 신고했다.

태양은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아직 전역한다는 게 믿기지만은 않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짧으면 짧고 길면 긴 시간 동안 의미 있게 보낸 것 같다. 부족한 저를 20개월간 이끌어 주신 간부님들과 전우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대성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느끼지 못한 감정을 많이 느꼈고, 특히 다른 사람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을 배웠다”라며 “이 시간에도 열심히 근무하고 나라 지키고 있을 모든 간부님과 전우에게 사랑한다고, 파이팅하라고 전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향후 계획에 관해 태양은 “앞으로 많은 지혜가 필요할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태양은 “열심히 고민하고, 저희끼리 의견을 모아 기다렸던 팬분들에게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다. 군 생활을 했던 기간 동안 못 보여드렸던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태양과 대성은 전역 장소에 모인 수많은 팬과 기념 촬영을 하고 직접 인사를 나누는 등 전역의 기쁨을 함께했다.

앞서 태양과 대성은 지난해 3월 각각 강원도 철원 청성부대, 강원도 화천 이기자부대로 입소했다.

당초 두 사람은 각자의 부대에서 전역식을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에 팬이 몰릴 경우 방역 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에 철원에서 용인으로 전역 장소를 옮겼다.

이날 태양과 대성의 전역을 마지막으로, 빅뱅은 ‘버닝썬’ 사건으로 그룹을 탈퇴한 승리를 제외한 멤버 모두가 군 복무를 마치게 됐다.

지난 7월 멤버 탑이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마쳤으며, 지드래곤은 지난달 26일 현역 제대했다.

태양이 “앞으로의 활동에 지혜가 필요하다”라고 말한 만큼, 이들의 향후 행보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몰리고 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