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양현석, ‘마약 제보 협박 혐의’ 14시간 조사 후 귀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가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투약'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2019.11.10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가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투약'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2019.11.10ⓒ뉴스1

그룹 아이콘 출신의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구매・흡입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14시간의 경찰 조사 후 귀가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9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오후 11시 50분쯤 마쳤다고 밝혔다.

10일 자정께 조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낸 양 전 대표는 취재진에게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 사실관계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양 전 대표는 비아이의 마약 구매・흡입 의혹을 제기한 공익신고자 A 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막으려 한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이 과정에서 YG 소속이 아닌 A 씨에게 변호사 비용을 대주기 위해 회삿돈을 사용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또한 양 전 대표는 A 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만들어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으려 한 행동으로 범인도피 교사죄 혐의 등 총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 씨는 지난 6월 자신이 마약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2016년 당시, 양 전 대표가 비아이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진술을 번복해달라고 회유・협박했다는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제보했다.

이에 경기남부지방검찰청이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맡았다. 경찰은 6일 양 전 대표에게 경찰 출석을 통보했지만 양 전 대표는 출석하지 않았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양 전 대표의 구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