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참시’ 신봉선 “인어공주처럼 코를 얻고 일을 잃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갈무리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갈무리ⓒMBC

‘전지적 참견 시점’ 개그맨 신봉선이 코 성형수술 비화를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은이와 신봉선이 7년 만에 프로필 새 단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봉선은 “예전 프로필 사진은 실리콘 코였을 때 찍은 거다. 지금은 연골과 늑골로 만든 코다”라고 밝혔다.

이에 송은이는 “잘 안 들릴 때 코에 대고 이야기해야겠다”라며 농담했고, 신봉선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거다”라며 함께 웃었다.

신봉선은 “수술했을 때 코보다 엉덩이가 더 아팠다. 코가 붓는 것도 걱정됐고, 코안이 막힐까 봐 열흘 내내 앉아서 잤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코 수술하고 코 부어 있을 때 일은 다 끊겼다. 인어공주처럼 코를 얻고 일을 잃었다. 인어공주 같은 마음이 들더라”라며 웃었다.

당시 신봉선을 여의도 MBC에서 만났다는 전현무 역시 “그 순간이 기억난다. 신봉선의 코가 너무 뾰족해서 뭔가 웃기려고, 코미디 프로그램을 하려고 그러는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신봉선은 “재수술할 마음이 하나도 없었는데, 어느 날 코가 눈에 거슬리기 시작했다”라며 “재수술을 막 했을 때 반려견이 날 못 알아보고 짖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