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2009년 금융위기 틈타 외국은행에 채용 청탁한 공기업·국책은행 고위층
2009년 금융위기 틈타 외국은행에 채용 청탁한 공기업·국책은행 고위층
2009년 금융위기 틈타 외국은행에 채용 청탁한 공기업·국책은행 고위층ⓒKBS 뉴스 캡쳐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한국의 국책은행과 공기업 임원들이 외화 채권의 발행 주관사를 선정해 주는 대가로 ‘채용 청탁’을 한 사실이 미 금융당국의 조사 결과를 통해 드러났다.

11일 KBS 보도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채권 발행 주관사로 선정되는 대가로 고객사 임원의 자녀나 지인을 인턴이나 정직원으로 불법 채용해 준 혐의로 영국에 기반을 둔 국제 투자은행 바클레이즈에 벌금 630만달러(한화 약 72억원)를 부과했다.

미 증권위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지난 9월 발표했는데, 이 보고서에는 채용 비리와 연관된 고객사로 한국의 공기업과 국책은행이 익명으로 언급됐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바클레이즈는 2009년 4월 국내 한 공기업 정책결정자의 자녀를 인턴으로 채용한 뒤, 10억 달러 규모의 외화채권 발행 주관사 중 한 곳으로 선정돼 수수료 97만달러(약 12억원)를 챙겼다.

보고서에서는 국내 한 국책은행도 언급됐다. 같은 해 15억 달러의 외화채권을 발행하면서 이 국책은행 고위 임원이 친구 아들을 정식직원으로, 또 다른 고위직은 친인척을 인턴으로 각각 채용시키도록 채용 청탁을 했다는 것이다. 바클레이즈는 채권 발행 주관사로 선정되며 115만달러(약 14억원)의 수수료를 받았다.

KBS는 채용 청탁과 관련해 구체적인 기업명이나 당사자의 이름이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해외채권 발행 업무의 특성상 해당 공기업이나 국책은행은 비교적 손쉽게 추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 시기에 15억달러의 외화채권을 발행한 국책은행은 한국수출입은행이 유일했다. 당시 한국수출입은행에는 미 증권위가 적시한 고위 임원에 해당하는 인물이 4명이었다. 현재 이들은 모두 퇴직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수출입은행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내부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 투자은행 업계에서는 2000년대 이후 거대시장으로 급부상한 중국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국의 당·정·군·재계 요직에 있는 고위층이 자녀나 친인척 고용을 대가로 요구하는 일이 통상적 일이 됐다. 이 때문에 2013년 SEC와 연방수사국(FBI),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이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를 비롯해 씨티그룹,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을 조사하기도 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