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기소된 MBN “의혹 책임 차원에서 장대환 회장 사임”
없음
ⓒMBN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겸 종합편성채널 매일방송(MBN) 회장이 자본금 편법 충당 혐의로 회사 법인이 기소되자 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MBN은 12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장대환 회장은 그동안의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MBN 회장직에서 사임하고, 경영에서 손을 뗀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MBN 회사법인과 이유상 부회장, 류호길 대표 등을 자본시장법·주식회사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장 회장의 아들인 장승준 대표도 상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검찰에 따르면, MBN은 2011년 종편 출범 당시 최소 자본금 3천억원을 채우기 위해 유상증자를 하는 과정에서 회사자금 549억9400만원으로 자사주를 사들이고도 재무제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입장문에서 MBN은 “검찰 수사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향후 진행될 재판과정에서 진정성 있게 소명할 것”이라며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자본구조는 이른 시일 내에 건강하게 개선할 것이며, 보다 현대적인 회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투명 경영을 확고히 정착시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MBN을 아끼고 사랑해준 시청자와 주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MBN은 앞으로 더 좋은 방송을 만들기 위해 모든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성원에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