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걸어보고서’ 정해인, 멜로 장인에서 ‘허당기’ 넘치는 다큐 초보로 변신
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티저 이미지
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티저 이미지ⓒKBS 2TV

‘멜로 장인’ 정해인이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다큐 초보’로 변신해 허당 매력을 발산한다.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대한민국 대표 장수 교양인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시킨 프로그램이다.

방송은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를 표방해 정해인과 그의 절친인 배우 은종건-임현수의 별천지 뉴욕 여행기를 그린다.

13일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이 공개한 티저 영상은 ‘걱정 인형’이 된 정해인의 사전 인터뷰로 시작한다. 정해인은 회차 걱정, 시청률 걱정, 분량 걱정 등 온갖 걱정에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뉴욕에 입성한 정해인은 훈훈한 비주얼로 거리 곳곳을 누비는가 하면, 현지 어린이와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그럴듯한 여행 다큐 피디의 면모를 뽐낸다.
 
그도 잠시 정해인은 ‘쌩초보 다큐 피디’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정해인은 ‘걸어서 세계속으로’의 프로 피디들처럼 “제가 한번 (해보겠습니다)”을 외치며 현지 음식을 먹어보고, 현지인들을 만나보고, 현지 문화를 겪어보려 하지만, 좀처럼 멋들어진 그림이 나오지 않아 당황한다.

심지어 매운맛에 된통 당해 눈물을 쏟고, 갈매기에게 구애를 펼치다 외면 당하고, 뉴욕 귀신 앞에 쫄보가 되는가 하면, 혼자만의 뱃놀이에 “나 지금 너무 고독해”를 부르짖는 등 반전 허당기를 드러낸다.
 
정해인의 ‘처음 보는 허당기’를 담은 방송은 오는 2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