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하선 동생상 당해... 남편 등 동료들과 빈소 지켜
배우 박하선
배우 박하선ⓒMBC 제공

배우 박하선이 동생상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박하선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복수의 매체에 “지난 12일 박하선 남동생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 14일 발인이 엄수됐다”고 밝혔다. 남편 류수영과 박하선 그의 동료, 지인들이 빈소를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하선은 발달장애가 있었던 동생과 우애가 남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7년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말아요 그대’에 출연했던 박하선은 동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 그는 “내 동생은 조금 아픈 친구다. 문을 잠가 놓지 않으면 집을 나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이 서울이었는데 동생을 포항이나 부산에서 찾아왔다. 그때마다 경찰들이 하루 이틀 만에 동생을 찾아주셨다”고 덧붙였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