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희망연대노조, ‘동백꽃 필 무렵’ 제작사와 노동현장 교섭안 합의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팬엔터테인먼트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가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현장 스태프들의 현장 노동 환경 개선에 대한 제작사와의 교섭을 타결했다.

14일 노동조합은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와의 4차례 교섭 끝에 1일 최대 노동시간 단축 및 초과 촬영에 따른 시간외수당 지급을 보장받는 등 기존의 드라마 제작 노동환경보다 진일보된 교섭안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12일 진행된 4차 교섭에서 노조와 제작사는 ▲1일 16시간(휴게시간 미포함)보다 단축된 최대 노동시간 적용 ▲1일 최대 노동시간 초과 시 시간외수당 지급 ▲서울에서 비수도권지역으로 이동하여 촬영시 이동시간을 노동시간으로 인정 등을 논의했다.

노동조합은 “기존의 드라마 제작 현장의 비인권적인 관행을 타파하고 시간외수당 지급을 약속하여 드라마제작현장의 노동조건 개선 의지를 보여준 제작사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노동조합은 지난달 14일 성명문을 통해 제작사가 촬영 현장 스태프에게 이동시간 미포함 일 16시간 이상의 고강도 노동안을 제시한다고 밝히며, 노조 측 교섭안 합의를 요구한 바 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