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 ‘뜬금포 단식’에 유기홍 “대통령 스토커로 전락”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대국민호소 발표 후 단식을 시작하고 있다. 2019.11.2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대국민호소 발표 후 단식을 시작하고 있다. 2019.11.20ⓒ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을 선언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스토커로 전락했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유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대표가 갑자기 문재인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하더니, 안 만나준다고 뜬금없이 단식 투쟁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만나주지 않으면 자살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스토킹의 대표적인 유형 중 하나”라며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스토커로 전락한 황교안, 이쯤 되면 진지하게 경범죄처벌법을 적용해야 하지 않나?”라고 꼬집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 20일 무기한 단식 투쟁에 나섰다. 단식에 돌입하며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종료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을 요구했다.

이날 황 대표는 청와대에 제안했다 거절당한 ‘1대1 영수회담’에 대해 “협상 제의가 있으면 언제든지 응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여야 5당 대표가 문 대통령과 만찬 회동을 한 지 불과 열흘도 지나지 않아 영수회담을 제안해 정치력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